극강입식격투기 MKF, 유망주 발굴위해 '전국 고교격투대전' 개최

페이지 정보

본문

[스포츠서울 이주상기자] 극강입식격투기 MKF프로모션이 연말 그랑프리 이벤트를 ‘전국 고교격투대전’(MKF YOUTH CHAMPIONSHIP)으로 발표했다.


이번 이벤트는 앞으로 대한민국 입식격투기를 이끌어 갈 인재 발굴과 참가접수를 통한 고등학생 격투 오디션이라는 두가지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0000385059_001_20180522085625866.jpg?typ

5월말까지 1차접수를 받으며 상황에따라 추가 접수도 고려하고 있다. 6,7월에 예선을 통과한 선수는 9월 토너먼트를 거쳐 11월 최종 전국 고등학생 격투챔피언이 탄생한다. 챔피언은 MKF대표 파이터로 자리매김을 하며 선수로서 체계적인 활동을 하게 된다 

가장 큰 특징은 기존의 격투대회가 선수개인이나 수련하는 체육관의 네임밸류에 국한되었다면 이번대회는 학교대항,지역대항,스폰사별 대항전 성격으로 꾸려져, 지역과 학교의 명예를 건 승부와 함께 시청자의 몰입도를 증폭시키겠다는 계산이다.

예선전과 토너먼트는 MKF공식 유튜브와 페이스북,네이버TV를 통해 프로그램화 되어 방송된다

이번프로그램을 기획한 MKF김동균 대표는 “현역선수보다 더 무대가 절실한 것이 고등학생 파이터들이다.이들의 재능을 살려 격투스타로 만들어 꿈을 키워가게 하는 것, 더 나아가 학교폭력근절에 앞장서는 실질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디어총괄 담당인 박성규 본부장은 입식격투기의 환상을 현실로 가져오는 것이 최종목표이며, 이 선수들이 대한민국 입식격투기를 이끌어갈 인재다. 방송과 시합, 양쪽에서 활약할 수 있게 만들어야 결국 대중화가 이루어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분명 차별화된 이벤트임에는 분명하다. ‘고등랩퍼’프로그램이 고등학생들의 시선을 끌었듯이, ‘전국 고교 격투대전’역시 격투기를 지망하는 전국의 고등학생들에게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될 것이다.

rainbow@sportsseoul.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P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