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F파이터 김우승. 태국챔피언 콘켈렉1R KO완파

페이지 정보

첨부파일

본문

MKF파이터 김우승(19.인천무비)이 또하나의 승을 추가하며 본인의 프로전적 13전 전승을 알렸다.

지난 1일 상주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2019명실상주 E.M.A챔피언쉽에 메인이벤트(66KG)로 나선 김우승은 태국 WMC챔피언인 콘켈렉 시폴렉짐에게 1R에 두번의 다운을 뺏어내며, 태쿡세컨의 타올투척으로 통쾌한 승을 거두었다.

MKF고교격투대전 초대챔피언이기도한 김우승은 경기전 태국의 콘켈렉선수에게는 좀 버겁지 않겠냐는 조심스러운 평이 있었다. 콘켈렉선수는 WMC 세계 무에타이 챔피언, 태국 맥스 무에타이 챔피언 출신이며 전적또한 19전의 김우승과는 비교가 안될정도로 232전 164승 49패 19무의 전적을 가진 강자다.전형적인 무에타이 스타일에 까다로운 사우스포 스타일의 선수이다.

경기의 승부를 가른것은 1R의 기선제압에 성공한 김우승의 오른손 카운터이다. 초반러쉬에 오른손 카운터를 허용한 콘켈렉의 밸런스가 무너지자 연이은 펀치,킥의 콤비네이션으로 다운을 뺏고. 역시 같은 덫에 걸린 콘켈렉은 두번째 다운을 내 주면서 더이상 경기가 어렵다고 판단한 세컨에서 타올을 던진것.

이로서 김우승은 MKF고교격투대전 챔피언을 거머쥔 이후로 지난 7월 일본의 WPMF챔피언인 하세가와켄을 1R TKO로 승리한 이후 한달만에 태국의 WMC챔피언을 1R KO로 잡으며 본인의 전성기를 알렸다.

경기후 E.M.A CHAMPIONSHIP에 참가해 승을 거둔 태국의 '젠 와코짐' 선수가 김우승에게 도발을 했으나 김우승은 "지금 굳이 당신과 경기할 필요가 없다". "E.M.A측에 타이틀전을 시켜달라"며 역제안을 걸었다.

이에 E.M.A측도 긍적적인 검토에 들어갔으며 차기대회 준비체제에 돌입했다.

'보다 강한상대'를 외치는 김우승. 국내를 넘어 세계무대에 접근하겠다는 김우승의 포부가 프로모터들에게 어떻게 각인이 될지. 그 글러브의 끝은 누구를 향해 있는지, 14전째의 경기를 기대해 본다.


*사진제공 E.M.A CHAMPIONSHIP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PRESS